文대통령 "아세안의 꿈이 한국의 꿈"
文대통령 "아세안의 꿈이 한국의 꿈"
  • 베한타임즈
  • 승인 2019.11.25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 벡스코 2전시장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 '문화혁신포럼' 행사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제공) 2019.11.25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에서 열린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환영만찬에서 "취임 후 2년간,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며 제 고향 부산에서 다시 만날 날을 기대했는데, 이렇게 실현되고 보니 참으로 기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부산에서 아세안 10개국 정상 내외 및 정상급 인사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 경제인을 포함해 300여명이 참석한 환영만찬에서 "오늘 정말 귀한 손님들이 부산에 오셨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화 관계 수립 30주년을 기념한 이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아세안 대화 상대국 중에서는 최초로 자국에서 3회를 맞는다"라며 "우리의 협력이 공동번영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믿음으로 아세안 정상들께서 세 번째 특별정상회의 개최를 결정해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아세안 정상들의 우정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대화조정국으로서 큰 도움을 주신 브루나이 볼키아 국왕님과 공동의장을 맡아 주신 태국 쁘라윳 총리님께 각별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곳 부산은, 아세안을 향한 바닷길이 시작되고 대륙과 해양, 아시아와 태평양이 만나는 곳"이라며 "아세안과 한국의 마음이 만나 서로의 우정이 더욱 깊어지는 밤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Δ부산 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착공식 ΔCEO 서밋 Δ문화혁신포럼 Δ스타트업 서밋 Δ혁신성장 쇼케이스 등 부대행사를 소개하며 "경제와 문화에서 4차산업혁명에 이르기까지 아세안과 한국의 협력 분야가 다양해지고, 더욱 긴밀하게 연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30년간 우리는 우정과 신뢰를 바탕으로 최적의 동반자가 됐고 이제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맞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아세안과 한국의 협력은 공동번영을 넘어 지속가능한 세계의 희망을 인류에게 주고 있다"라며 "나눔과 상호존중의 아시아 정신이 우리의 뿌리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세안의 꿈이 한국의 꿈"이라며 "이번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는 하나의 공동체를 향해 우리가 같은 꿈을 꾸고 있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환영만찬의 디저트로 준비된,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에서 생산된 쌀로 만든 떡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과 한국을 잇는 가장 오랜 전통은 쌀"이라며 "오늘 환영 만찬을 위해 아세안 10개국과 한국의 농부들이 정성껏 수확한 쌀로 쌀독을 가득 채워주셨다. 메콩강이 키운 쌀과 한강이 키운 쌀이 하나가 돼 디저트로 올라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다양하지만 같은 뿌리의 정체성을 가지고 있다"라며 "그래서 우리는 다양함을 존중하면서도 긴밀히 협력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활엽수와 침엽수가 어울려 오색으로 산을 물들이는 한국의 가을은 아름답다"라며 "한국의 겨울은 매섭지만, 그렇기에 서로에게 따듯함을 전할 수 있는 계절"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추운 날씨까지 즐거운 경험이 되길 바라며, 아세안과 한국의 영원한 우정과 정상 내외분들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 건배를 제의하겠다"라며 '건배'를 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